제1경 조선 제6대왕 단종릉, 장릉 (莊陵)
영월 시내 중심부에 있는 장릉은 조선 6대 왕인 단종(재위 1452-1455)이 잠든 곳이다. 아버지 문종이 재위 2년 만에 승하하자 12세의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오르지만 숙부인 수양대군에게 3년 만에 왕위를 빼앗기고 죽임을 당한 단종, 질곡 많은 어린 임금과의 인연으로 오랫동안 왕과 함께 울었던 영월 땅은 그의 생애 끝에서도 넓고 따뜻한 품을 내어주고 영원한 휴식을 선사했다.

중종 때부터 조정에서 단종의 제사와 무덤에 대한 의견이 나오면서 선조 때 상석, 표석, 장명등, 망주석이 세워졌으며, 숙종 24년(1698)에 복위시켜 장릉이라 하였다. 1970년 사적 제196호로 지정되었으며, 2009년 6월 30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개장시간 동계 09:00~18:00 / 하계 09:00~19:00
이용요금 개인 : 1,400원(성인), 1,200원(어린이,청소년)
단체(30인 이상) : 1,200원(성인), 800원(어린이,청소년)
만65세 이상 : 무료
군민(개인,단체) : 700,600원(성인), 600,400원(어린이,청소년)
주차장 무료
제2경 단종의 유배지, 청령포
왕위를 빼앗기고 영월로 유배된 단종이 머무르던 곳으로, 아름다운 송림이 빽빽이 들어차 있고 서쪽은 육육봉이 우뚝 솟아 있으며 삼면이 깊은 강물에 둘러싸여 나룻배를 이용하지 않고는 출입할 수 없는 마치 섬과도 같은 곳이다.

청령포 내에는 금표비와 단묘유지비, 망향탑, 노산대, 관음송 등 단종의 흔적을 알리는 유적들이 있다.

남한강 상류에 위치한 청령포는 수려한 절경으로 인해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명소로, 2008년 명승 제 50호로 지정되었다.
개장시간 09:00~18:00 (입장시간은 17시까지)
이용요금 개인 : 2,000원(성인), 1,200원(어린이,청소년,군인)
단체(30인 이상) : 1,600원(성인), 800원(어린이,청소년,군인)
도선료 : 200원(국가유공자 및 배우자, 장애인, 65세 이상)
제3경 별을보는 고요한 정상, 별마로천문대
별마로는 별+마루(정상)+로(고요할 로)의 합성어로 "별을 보는 고요한 정상"이라는 뜻이며, 영월 별마로 천문대는 동강과 서강이 만나고 시민천문대 최상의 관측조건인 해발 799.8m의 영월읍 봉래산 정상에 세워져 2001년 10월 13일 개관하였다.

이 천문대에는 국내 최대규모인 직경 80cm 주망원경을 비롯하여 보조망원경 10대등 총 11대가 설치되고 내부에는 천문전시실과 시청각교재실, 주관측실 및 보조관측실들이 들어서 신비로운 우주 세계를 보여준다.

영월에 천문대 건립이 추진된데는 강원중부내륙 산간지역에 위치해 산림지역으로 오염원이 없고 연간 천체를 관측할 수 있는 맑은 날이 연(年) 192일로 50%를 넘는 천혜의 천체 관측환경을 가지고 있다는 한국천문연구원의 조사결과를 토대로 추진된 것이다. 천문대가 위치한 봉래산 정상에는 활공장이 있어 넓은 시야로 풍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산 정상에서 내려다 보는 영월읍내 야경도 천체관측과 함께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한다.
개장시간 하계(4~9월) - 오후3시~오후11시
동계(10월~3월) - 오후2시~오후10시 (매주 월요일, 공휴일 다음날, 명절 휴관)
이용요금 개인 - 어린이,청소년 4,000원, 성인 5,000원
단체 - 어린이,청소년 3,000원, 성인 4,000원 (영월군거주자, 국민기초생활수급자, 65세 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 50% 할인)
주차료 무료
홈페이지 http://www.yao.or.kr
제4경 김삿갓유적지
단종과 함께 영월의 역사와 문화를 대변하는 것은 방랑시인 ‘김삿갓’의 유적지이다.

영월읍에서 27km가량 떨어져 있는 김삿갓면 와석리 노루목에 위치하고 있으며, 이 곳은 차령산맥과 소백산맥 준령의 북단과 남단에 위치하며 경북 영주시와 충북 단양군과 경계를 이루는 3도 접경지역으로 산맥의 형상이 노루가 엎드려 있는 듯한 모습이라 하여 노루목이라 불려오고 있다.

또한 김삿갓 유적지 내에 흐르는 곡동천은 여름철에는 유리알처럼 맑고 풍부한 수량이 기암괴석 사이로 넘쳐흐르고 가을에는 형언각색 단풍으로 인한 절경을 가진 곳이다.

유적지는 난고 김삿갓 선생의 문학세계와 시대정신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읍내에서 승용차로 30분 거리여서 방문객이 많은 편이며 이곳에는 김삿갓의 묘와 생가를 비롯해 시비와 문학관, 문학의 거리가 조성되어 있다. 또한 매년 10월 중순 김삿갓문화큰잔치가 다채롭게 펼쳐져 문화행사와 공연, 체험행사가 진행되면서 많은 관광객들의 참여가 이루어 지고 있다.
개장시간 09:00~18:00
이용요금 무료(김삿갓문학관 : 개인 - 성인 1,000원, 청소년,군인,어린이 500원/ 단체 - 성인 700원, 청소년,군인,어린이 300원)
주차료 무료(김삿갓문학관 내)
제5경 고씨동굴
영월군 하동면 진별리에 소재하고 있는 면적 48만 762㎡, 길이 약 6km의 석회동굴로 주굴(主窟)의 길이 1,800m에 이르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동굴의 하나로 1969년 6월 4일 천연기념물 제219호로 지정되었다.

고씨굴이란 임진왜란 당시 왜병과 싸운 고씨(高氏) 가족들이 한때 그곳에 피신하였기 때문에 그것이 굴 이름으로 되었다고 하며 그 밖에도 이곳은 수도장 등으로도 이용되어 왔다고 전해진다. 이 동굴이 형성된 지질년대는 고생대(古生代)의 대석회암통(大石灰岩統)에 속하는 지층으로 약 4~5억년전에 형성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굴 안에는 4개의 호수를 비롯하여 3개의 폭포, 10개의 광장 등이 있으며,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리는 종유석,석순,석주들이 조화있게 배치되어 장관을 이룬다. 동굴 안의 기온은 항상 16℃를 유지하며, 박쥐,흰새우,흰지네 등 동굴동물이 서식하고 그 밖에 신속(新屬) 1, 신종(新種) 7, 신아종(新亞種) 7의 동물이 새로 판명되었다.
개장시간 09:00~18:00(매표는 마감 1시간 전까지)
이용요금 일반
- 개인 : 성인 3,000원, 청소년,군인 2,400원, 어린이 2,400원
- 단체 : 성인 2,400원, 청소년,군인 2,200원, 어린이 2,200원

군민
- 개인 : 성인 1,500원, 청소년,군인 1,200원, 어린이 1,200원
- 단체 : 성인 1,200원, 청소년,군인 1,100원, 어린이 1,100원

65세 이상 무료
주차료 무료
비고 연휴, 주말, 여름성수기 15분 간격으로 50명씩 인원제한 입장(예약불가)
제6경 선돌
영월의 관문인 소나기재 마루에서 이정표를 따라 100m쯤 들어가면 거대한 기암괴석이 ㄱ자로 굽은 강줄기와 함께 나타나는데, 이것이 바로 선돌이다.

큰 칼로 내리친 듯 둘로 쪼개진 절벽이 푸른 서강과 어우러져 마치 한 폭의 수묵화를 연상케 하며, 선돌을 보며 소원을 빌면 꼭 이루어진다는 이야기도 전해 내려온다. 두 개의 바위가 우뚝 서 있어서 선돌이란 이름이 붙었지만, 위쪽이 쪼개져 있을 뿐, 선돌은 두 개가 아니라 하나의 바위다. 강쪽에서 보면 바위뿌리가 하나임을 알 수 있다. 원래 하나의 바위에 틈이 생겨 갈라진 것이다. 이렇게 갈라진 암석 틈을 절리(節理)라고 한다.

절리는 바위나 땅속의 암석들이 여러 가지 원인과 방식으로 충격을 받아 만들어진 금이다. 이 갈라진 금은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더 뚜렷해지고, 바위가 조각나면서 갈라지거나 무너지거나 미끄러진다.

70m 높이의 선돌을 이루는 암석은 석회암인데, 석회암처럼 물에 잘 녹는 암석에는 절리가 잘 나타난다. 또 벌어진 틈을 따라 스며든 물에 석회암이 녹으면 큰 동굴이나 지하하천이 만들어지기도 한다.
관찰 포인트 절리와 침식면, 하안단구
찾아가는 길 습곡 지형에서 영월 방면 1.44km → 삼거리에서 영월 방향 좌회전 후 직진 3.44km → 영흥오거리에서 우회전(31번국도) 2.1km → 제천, 평창 방향으로 우측 길(31번국도) 0.37km → 장릉삼거리에서 좌회전(31번국도) 2.69km → 방절리 선돌(10.1km, 약 20분소요)
제7경 동강의 신비, 영월 어라연
영월 어라연 일원은 하천지형이 다양하게 나타나는 천혜의 보고로서 하식애(수직절벽), 협곡(어라연계곡), 구하도, 소, 여울, 급류 등의 지형과 하천경관 및 울창한 산림지대로 형성되어 있는 식생경관과 정선아리랑 등의 문화적 요소가 함께 어우러져 경관적 가지가 뛰어난 곳 이다.

동강의 많은 비경 중에서도 가장 잘 알려진 곳으로 , "고기가 비단결 같이 떠오르는 연못"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어라연은 동강의 상류인 거운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일명 삼선암이라고도 하는데 옛날 선인들이 내려와 놀던 곳이라 하여 정자암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강의 상부, 중부, 하부에 3개의 소가 형성되어 있고 그 소의 중앙에 암반이 물속으로부터 솟아있고 옥순봉과 기암괴석들이 총총히 서 있는 모습이 마치 사람 같기도 하고 또 불상 같기도 하며 또 짐승 같기도 하여 볼 때마다 그 모양들이 천태만상으로 보인다. 또 금리월척이 벽담에 미만하고 이상스런 풀잎들이 바위틈에 솟아 금강산의 일부를 가져다 놓은 듯 하다.
제8경 선암마을 한반도 지형
영월에 가면 한반도 전체를 옮겨놓은 듯 우리나라 지형을 쏙 빼닮은 곳이 있다. 바로 선암마을 한반도 지형이다.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이고 동쪽은 높고 서쪽은 낮은 한반도의 지형과 너무도 흡사해 놀라움을 넘어 신비로움마저 느껴진다. 게다가 수천만 년 전, 땅 표면이 높아져 생긴 감입곡류하천과 하안단구도 관찰할 수 있다.
관찰 포인트 한반도 지형의 특징, 감입곡류하천과 하안단구
찾아가는 길 옹정소공원에서 산암마을 방면으로 좌회전(2.42km, 6분)
제9경 법흥사
신라 진덕여왕 643년경 자장율사에 의해 창건된 법흥사는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봉안한 5대 보궁 중 하나이다. 사리탑 옆에는 자장율사가 수도하던 토굴이 있다.

법흥사는 신라시대 자장율사가 부처의 진신사리를 봉안하고 창건한 흥녕사 절이다. 당시 징효대사는 당나라에서 문수보살의 진신사리 100과를 얻어다가 양산 통도사, 오대산 상원사, 설악산 봉정암, 정선 정암사 등에 나누어 봉안하고, 이곳에 적멸보궁형 법당을 세웠다.

법흥사는 이들 5대 적멸보궁 가운데 하나인데, 징효대사는 법흥사 적멸보궁 뒷산에 부처의 진신사리를 봉안했다 한다. 때문에 적멸보궁 안에는 부처의 삼존불이 없고, 뒤쪽으로 뻥 뚫린 창만 하나 나 있다. 이것은 산 전체가 부처의 몸이라고 전하는 법흥사 적멸보궁의 뜻이라 한다.

법흥사는 한때 2천여 명의 수도승이 운집하기도 했던 큰 가람이었으나, 수차례의 화재로 인해 절간이 소실되었다. 경내에는 적멸보궁과 징효국사의 사리르 모신 영월징효국사부도(강원유형문화재 제 72호), 영월법흥사석분(강원유형문화재 제 109호), 영월법흥사부도(강원유형문화제 제 73호), 흥녕선원지(강원기념물 제6호) 등이 있다.
홈페이지 http://www.bubheungsa.or.kr
위치 강원 영월군 수주면 법흥 2리 산 5-3임 일대
문의 033-374-9177(법흥사), 1577-0545(영월관광안내)
제10경 요선정 & 요선암
마을의 원,곽,이 씨가 숙종이 하사한 어제시를 봉안하기 위해 건립한 곳으로, 조선 중기 풍류가 봉래 양사언이 경치에 반해 선녀탕 바위에 '요선암(邀仙岩)'이라는 글자를 새긴 데서 그 이름이 유래 됐다.

요선정 옆에는 강원유형문화재 제74호인 무릉리 마애여래좌성이 있고, 정자 주위는 기묘하게 생긴 화강암벽과 수려한 자연이 절묘하게 어우러져 있다.